커튼처럼 떨어지는 희미한 빛을 어떻게 잡아낼수 있을까 고민했다. 쉽지 않더라.
결론은 디지탈을 버리고 필름의 관용도가 허락하는 극한까지 하일라이트를 살려서 찍는다........

라기 보다는 '포샵질에 좀 더 용맹정진하자.' 였다. T.T

'사진과 그림 > 사진'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나는 카푸치노  (3) 2006.11.09
안면도  (0) 2006.11.05
  (0) 2006.10.30
대천2  (0) 2006.09.14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