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0년에는 Viva la vida 2012년에는 Every teardrop is a waterfall을 제일 많이 들은 것 같다. 두 곡 다 아이폰에서 백회 이상 카운팅 됐고, 자전거 위에서, 거리에서, 사무실에서 듣고 또 들었다. 

콜드플레이의 가사들이 대체로 상징적이고 은유적이어서 이해하기 쉽지 않고, 번역은 산으로 가기 십상이다. 영미권 애들도 해석이 분분하다. 크리스 마틴이 사회 참여적 발언을 많이 하다 보니, 그런 맥락의 해석도 있고, 핵전쟁을 그린 가사라는 창의력 돋는 해석도 있다. 해석은 다양하지만, 전반부는 좌절과 슬픔 후반부는 긍정을 통한 극복이라는 점은 대체로 동의하는 것 같았다. (쓰고 나니 고등학교 문학 참고서 작품 설명 같긴 하다만... -,.- )

지난 몇 년간 청년들의 좌절이 폭동으로 이어지는 상황에서 비폭력 저항을 지향했던 크리스 마틴의 슬픔과 고민이 담긴 노래가 아닐까 싶다. 거대한 악을 빌미로 자신의 악을 합리화하는 이들과 그로 인해 상처받는 사람들에 관한 얘기. 그럼에도 삶은 계속되어야 하고 다음 세대를 위해 저항하기를 멈추지 말아야 한다는 그런 의미로 받아들였고, 그렇게 지난 한 해 이 노래를 듣고 또 들었다. 



  

 


I turn the music up, I got my records on
레코드를 올리고 볼륨을 높여.
I shut the world outside until the lights come on
밝아올 때까지 난 바깥세상과 담을 쌓을꺼야 
Maybe the streets alight, maybe the trees are gone
거리는 불타고 나무들은 사라질지도 몰라
I feel my heart start beating to my favourite song
좋아하는 노래가 흐르면 가슴이 뛰기 시작해.

And all the kids they dance, all the kids all night
밤새도록 아이들은 춤을 추지   
Until Monday morning feels another life
월요일 아침 세상이 달라 보일 때까지  
I turn the music up
볼륨을 높이고, 
I'm on a roll this time
지금 이 순간을 즐기면    
And heaven is in sight
천국이 펼쳐지지. 

I turn the music up, I got my records on
레코드를 올리고 볼륨을 높여.     
From underneath the rubble sing a rebel song
폐허 아래서 반역의 노래가 들려와.
Don't want to see another generation drop
다음 세대의 좌절을 보고 싶지 않아.  
I'd rather be a comma than a full stop
마침표 보다는 쉼표가 되고 싶어.

Maybe I'm in the black, maybe I'm on my knees
어둠 속에서 있는지도, 굴종의 시간을 보내고 있는지도 몰라.
Maybe I'm in the gap between the two trapezes
아찔한 벼랑 끝에 서있는 지도 모르겠지.
But my heart is beating and my pulses start
그러나 가슴은 두근거리고 맥박은 뛰기 시작해.
Cathedrals in my heart
내 가슴 속엔 커다란 성당이 있어.

And we saw oh this light I swear you, emerge blinking into
장담컨데 우린 이 빛을, 번쩍이며 나타나는 빛을 봤어 
To tell me it's alright
괜찮을 거라고 말해주려고 나타난 빛 말이야. 
As we soar walls, every siren is a symphony
우리가 벽들을 뛰어 넘으면, 모든 싸이렌은 교향곡이 될거야 
And every tear's a waterfall
그리고 모든 눈물은 폭포가 되겠지 
Is a waterfall
Oh
Is a waterfall
Oh oh oh
Is a is a waterfall
Every tear
Is a waterfall
Oh oh oh

So you can hurt, hurt me bad
내게 상처를, 지독한 상처  줄 수도 있겠지만  
But still I'll raise the flag
난 여전히 깃발을 들고 있을거야.  

Oh
It was a wa wa wa wa wa-aterfall
A wa wa wa wa wa-aterfall

Every tear
Every tear
Every teardrop is a waterfall

Every tear
Every tear

'잡담' 카테고리의 다른 글

'Every teardrop is a waterfall' 의 가사를 곱씹다.  (0) 2012.03.03
리먼브라더스 파산한 날 첫출근한 남자  (0) 2008.09.17
자전거 샀다.  (3) 2005.04.11
Half-Life 2 클리어  (2) 2005.01.03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 남자 조만간 오프라쇼에 출연할 것 같습니다.

'잡담' 카테고리의 다른 글

'Every teardrop is a waterfall' 의 가사를 곱씹다.  (0) 2012.03.03
리먼브라더스 파산한 날 첫출근한 남자  (0) 2008.09.17
자전거 샀다.  (3) 2005.04.11
Half-Life 2 클리어  (2) 2005.01.03
아주 저렴한 걸로. 자전거가 이렇게 싼 줄 몰랐다. 브랜드는 국산이지만 역시 물건은 중국제다. 택배로 받아 조립을 하다 보니 뭔가 허전했다. 안장이 없다. 안장은 별매라 그렇게 쌌던 것이냐? -,.-

'잡담' 카테고리의 다른 글

리먼브라더스 파산한 날 첫출근한 남자  (0) 2008.09.17
자전거 샀다.  (3) 2005.04.11
Half-Life 2 클리어  (2) 2005.01.03
신해철이 80년대로 돌아간 이유는?  (5) 2004.11.02
  1. zue 2005.04.11 13:39 신고

    악~~ 나도 자전거 하나 살려고 찾아보던 중이었는데 ㅋㅋ
    저는 중고로 살려구요^^ 나중에 자전거타고 중간에서 만나요 ㅋㅋ

  2. slowhand 2005.04.11 15:47 신고

    중간이면... 대학로?

  3. zue 2005.04.12 01:21 신고

    샘... --;
    용산이죠.


Half-life, 말 그대로 반감기. 방사성 물질의 원자가 반으로 줄어드는 기간. 하지만 한참 좋았던 시절의 끝자락을 뜻하기도 한다. 전작의 엄청난 인기와 재미를 고려한다면 Half-life 2의 제목은 적절하다. by가 생략됐다는 전제아래...

게임에 몰입을 하는데 어려움을 느꼈다. 게임이 시시한 것인지 내가 몰입을 못한 것인지 헷갈리는데 반반 정도라고 치자. 사실상 FPS와 어드벤처가 혼합된 Half-Life 2를 재미있게 플레이하기 위해선 게임과 현실사이의 간극을 채워 줄 상상력이 필요하다. 아무리 잘 만든 게임이라 할지라도 상상력이 소진된 사람에게는 그저 모니터위에서 폴리곤 덩어리들이 벌이는 쌩뚱맞은 쇼에로만 보일 것이다. 아무리 진일보한 3D엔진과 물리엔진을 가지고 만들어졌다 할지라도 모자란 상상력을 채워 줄 수는 없는 것이다. 다만 가끔씩 "오~ 이 장면 죽이는데~" 정도의 감탄사는 내뱉게 할 수는 있어도 말이다.

10년 이상을 FPS 한 장르에 집착해왔는데, Half-Life 2를 플레이하면서 취향의 변화도 확실하게 느끼게 되었다. 둠, 울펜, 듀크뉴켐3D로 FPS를 시작했기 때문에 SF류에 대해서 막연한 호감이 있었다. 하지만 레인보우 시리즈를 시작으로 메달, 베틀필드, 콜오브듀티 등등을 플레이 하면서 밀리터리류를 좀 더 선호하게 된 것 같다. 이유는 아마도 리얼리티 때문인 것 같다. 터무니없는 점프와 달리기, 플라즈마, 중력건 같은 황당한 무기, 유치찬란한 형광색이 싫다. 하지만 아직 결론 내리기에는 이르다. 이번 겨울 아직 둠3는 남아있으니까. 시간이 될른지는 모르겠지만.... ㅋㅋㅋ

PS. 가장 인상적인 스테이지는 역시 좀비들과 싸우는레이븐 홀과 시민군과 콤바인들의 도심 전투 부분. 레이븐 홀에서는 바이오하저드를 능가하는 순수 'gore' 를 보여줬다. 건물 안에 반쯤 몸을 드러낸 시체가 보였는데 게임 전개상 분명히 이벤트가 발생할 지점이라 쫄아서 근 1분간을 서성거렸다. (새벽에 불꺼놓고 이어폰을 낀채 플레이 했다지만... 내 자신이 얼마나 우습던지.ㅋㅋㅋ) 도심 전투에서는 터널을 빠져나올 때 쯤, 뒤에서 돌진하는 메카닉(위 그림에 나오는 다리긴 녀석) 때문에 화들짝 놀랬다. 순간 땀이 삐질삐질...^^;;; 텅빈 도시 그러나 탈출구가 보이지 않는 골목에서 빌딩 3층 높이 만한 메카닉에게 쫓기는 그 장면을 꿈으로 바꿔놓는다면 훌륭한 악몽이 될 듯 했다. (아~ 오늘 밤 꿈에 나오면 안되는데...)

'잡담' 카테고리의 다른 글

자전거 샀다.  (3) 2005.04.11
Half-Life 2 클리어  (2) 2005.01.03
신해철이 80년대로 돌아간 이유는?  (5) 2004.11.02
성난 얼굴로 돌아보라.  (2) 2004.09.15
  1. Favicon of http://sung329.egloos.com/ BlogIcon sung329 2005.01.03 09:09 신고

    지나가다가 글남깁니다.

    저도 10년째 FPS만 하고 있는데 HL2는 기대가 컷는지.. 그닥 와닫지 않더군요
    "그저 모니터위에서 폴리곤 덩어리들이 벌이는 쌩뚱맞은 쇼"라는 글귀가 인상적이네요.


    둠3는 엇그제 클리어 했는데.. 이어폰 꼿고 밤에 하면 감담이 서늘 합니다.
    버뜨~ 후반으로 가면 그 극악의 난이도에는 두 손 들었습니다.
    노멀로 보스랑 맞짱 뜨다가.. oTL

    보스가 죽긴 죽는지 알아보기 위해 GOD/Give all 모드로 화력집중 15분...
    그제서야 죽더군요.. - _ - ;;;;

    요즘 즐기기에는 그냥 CS:sorce가 가장 알맞은것 같네요.

  2. slowhand 2005.01.04 01:29 신고

    앗!! 저도 소스를 플레이하기 위해 하나 구입할 생각입니다. ㅋㅋㅋ DOD도 빨리 HL2 엔진에 맞게 업그레이드 되면 좋겠습니다.^^

90년대가 악몽 같았기 때문..^^




"아침엔 우유 한 잔, 점심엔 패스트푸드. This is the city life."




"슬픈표정 하지마, 타이거가 있으니까."


ps. misoni님의 포스트 신해철에대한 트랙백.

'잡담' 카테고리의 다른 글

Half-Life 2 클리어  (2) 2005.01.03
신해철이 80년대로 돌아간 이유는?  (5) 2004.11.02
성난 얼굴로 돌아보라.  (2) 2004.09.15
헌책방 탐험기 2  (0) 2003.12.23
  1. Favicon of http://www.S2me.com BlogIcon 2004.11.02 10:51 신고

    하하하하하하하
    웃다 갑니다 (__)

  2. Favicon of http://move.pe.kr/blog BlogIcon 니나노 2004.11.02 12:55 신고

    하하... 배꼽빠졌네요 ^^

  3. slowhand 2004.11.03 14:28 신고

    아... 이 얼마나 보람찬 포스팅인가. 두 사람에게 웃음을 주다니...^^ 목님, 니나노밈 반갑습니다.

  4. Favicon of http://www.blozine.com/karli BlogIcon 수연 2005.01.12 12:32 신고

    푸하하하 이거 완전.. 지대론데요?ㅋㅋ
    근데.. 꽃게랑은 대체 생각이 있는 것인가.. 대체 뭘 말하는 선전인지..ㅎㅎㅎㅎ

  5. slowhand 2005.01.14 06:23 신고

    신해철의 데뷰시절 컨셉이 세련된 귀공자였지요. 대중적으로 인기를 얻게된 것도 발라드류의 음악 때문이었구요. 꽃개랑은 넥스트 1집 때 CF인데 아직 데뷰시절 이미지를 벗지 못했기 때문에 저런 황당한 CF가 나오게된 것이 아닌가 싶어요.^^

세번째 리뉴얼을 단행하면서 블로그의 부제를 Look back in anger로 바꿨다. '성난 얼굴로 돌아보라'라는 연극,영화의 원제 이기도 하고 올드보이 OST의 8번 트랙 제목이기도 하다. (아마 같은 제목의 우리나라 TV드라마도 있을꺼다.) 위에 보이는 그림은 제임스 앙소르의 '가면에 둘러싸인 자화상' 중 일부다. 제임스 앙소르에 대해 예전에 올린 포스트가 있다.

한 살, 두 살 나이를 먹어가면서 점점 분노를 느끼는 경우가 줄어드는 것 같다. 'look back in anger'의 주인공 처럼 까닭없는 분노는 아니더라도 이유있는 분노는 여전히 필요하다. 제 욕망에 미쳐 이제 그 알량한 가면마저도 귀찮게 여기는 세상... 맨 얼굴로, 화난 얼굴로 대면해야 한다.

내가 특별히 잘났다는 선민의식 때문도 아니고, 불굴의 정의감 때문도 아니다. 어쩌면 일종의 공포일지도 모른다. 화려하고 다양한 외양의 가면들이지만 무리 속에서 온전히 익명이 되어 버리는...... 그 상황이 나에겐 그렇다. 나를 잃어 버릴 것 같은 느낌, 내가 더 이상 내가 될 수 없을 것 같은 느낌 말이다.

아무튼 제대로 분노할 줄 아는 것이 일종의 자질이라면, 그 좋은 자질을 잃어간다는 것은 슬픈 일이다. 설령 그것을 잃어서 어떤 원숙함 따위를 얻을 수 있다하더라도 말이다.

'잡담' 카테고리의 다른 글

신해철이 80년대로 돌아간 이유는?  (5) 2004.11.02
성난 얼굴로 돌아보라.  (2) 2004.09.15
헌책방 탐험기 2  (0) 2003.12.23
헌책방 탐험기 1 - 그린북스  (0) 2003.12.09
  1. 지윤이친구 2004.09.27 09:13 신고

    흠.. 심히 공감하옵니다.. 아침부터 심란하게 만드시는군요..--;

  2. slowhand 2004.10.03 11:03 신고

    크~ 심란까지야. 근데 여기 댓글 단 걸 왜 까맣게 모르고 있었을까?^^

지난번 약속한 일지서점말고 다른 헌책방을 먼저 소개해야겠다. 더 미루면 늦어질 것 같아서 말이다. 이곳의 이름은 잘 기억이 나지 않는다. 간판이란 것도 변변히 없었으니 말이다. 미아고개 아래 골목에 있는 서점인데 오래된 책들이 정말 많았다. 6~70년대에 나온 책들도 꽤 있었다. 한번은 책더미 속에서 신상옥감독의 대본을 발견하기도 했다. 가격도 지금까지 가 본 헌책방 중에 가장 저렴했던 것 같다. 라이프지에서 나온 커다란 사진집을 단돈 오천원에 살 수 있었다. 같은 시리즈를 다른 헌책방에서 만원이상을 주고 구입했으니 거의 반값이다. 왠만한 단행본은 이천원 이하였다. 하지만 책의 보존상태가 별로 좋지 않고, 주인아저씨도 무척 무뚝뚝하다.(이게 장점일 수도 있겠지만...^^)

저렴한 가격과 가까운 거리 때문에 책을 찾을 때면 가장 먼저 들르는 곳이 었는데, 올 여름부터 문을 열지 않는다. 장사가 안되서 그러나 보다 했는데 바로 얼마전에 문을 닫은 이유를 알았다. 주인아저씨가 돌아 가셨단다. 지난번에 소개했던 그린북스 주인아저씨로부터 들었다.

왜 세상에 꼭 필요한 사람들이 먼저 사라지는 것일까? 차떼기니 빌라금고니 하는 자들은 매일 저녁 TV에 개기름이 흐르는 얼굴을 내밀며 세상을 조롱하는데 말이다.

다행스럽게도 예전에 찍어두었던 사진이 한장 남아있었다. 나는 이 헌책방의 주인아저씨가 어떤 인품을 가진 분이지는 잘 모르겠다. 하지만 그가 자신의 업을 통해 이 세상에 긍정적인 기여를 했다는 것은 확신할 수 있다. 그래서 그 아저씨와 그 서점을 기념하고 싶다. 그리고 사람들에게 알리고 싶다. 아무리 작은 의미에 지나지 않더라도 말이다.

아저씨. 이제 좋은 곳에서 편안히 쉬시길....
덤으로 준 고종석씨의 책은 지금도 잘 읽고 있어요.^^



::: 이전쪽글 :::

조르바 ::: 참, 가슴이 아프네요..그리고, 넘 아쉽네요.. 이 홈의 불청객, 아주 자주 들르는 불청객입니다.. 행복하세요~~~

'잡담' 카테고리의 다른 글

성난 얼굴로 돌아보라.  (2) 2004.09.15
헌책방 탐험기 2  (0) 2003.12.23
헌책방 탐험기 1 - 그린북스  (0) 2003.12.09
개썰매  (0) 2003.12.01
한 달에 한 번 쯤은 꼭 찾아가는 헌 책방이다. 10여 평쯤 되는 공간에 책들이 빼곡히 진열되어 있다. 쉰살 정도 되어 보이는 마음씨 좋은 주인아저씨는 찾아오는 손님들에게 꼬박꼬박 커피를 대접한다. 가격은 동대문수준(?). 내가 가본 헌책방 중에 가장 저렴한 곳은 아니지만 괜찮은 가격이다. 책도 종류 별로 잘 정리가 되어 있고, 서점이 깔끔해서 책의 보존 상태도 좋다. 만약 원하는 책이 없다면 아저씨에게 연락처를 남기고 기다리면 된다.

이 곳 그린북스 아저씨와 가까워진 계기는 김훈씨의 책 때문이었다. 김훈씨의 절판된 책 <선택과 옹호>, <문학기행>등을 구해달라고 부탁했는데, 아저씨도 김훈씨의 책을 매우 좋아한다며 반가워 했다. 그리고 김훈씨와 작은 인연도 있다고 했다. 예전에 김훈씨의 부탁으로 김광주씨의 무협소설 <비호> 초기 인쇄본을 구해 준적이 있단다. (김광주씨는 김훈씨의 부친이다.) 만화책도 꽤 있는데 전집으로 구하기 편하다. 슬럼덩크가 28권까지 있었고(완결은 31권?) 아키라도 전집으로 있는 것 같았다. 가격은 권당 천원쯤 할꺼다. 역시 헌책방의 단골손님들.. -.- 80년대 사회과학서적, 개나 소나 다 내는 수필류, 여고생용 로맨스 소설이 많기는 하지만 꽤 괜찮은 책들도 많이 있다. 왠만한 책장을 보유한 사람이 아니라면, 헛걸음질하지 않고 한 두권 쯤 꼭 사갈 수 있을 게다.

찾아가는 법: 지하철 4호선 성신여대역 2번출구, 혹은 버스 성신여대역에서 내려서 미아리 고개 방향으로 가다보면 태극당과 롯데리아가 나온는데, 그 사이 골목으로 들어간다. 쭈욱 가다보면 꽃집이 나오는데 통과, 좀 더 가면 연탄불 고기집(마포갈비?)와 스파게티 전문점 스파냐가 보인다. 스파냐를 마주보고 왼쪽 골목으로 20M 쯤 가면 그린북스라는 헌 책방이 보일께다. 사진에 나와있는 연락처를 참고해도 될 듯.

다음편 예고: 성북구청 옆에 있는 헌 책방이 사라졌다. 단골이라면 아쉬었을 텐데... 실은 사라진게 아니고 이사했다. ^^ 그곳을 소개하도록 하겠다. 그럼 즐거운 월요일 되길~!

'잡담' 카테고리의 다른 글

성난 얼굴로 돌아보라.  (2) 2004.09.15
헌책방 탐험기 2  (0) 2003.12.23
헌책방 탐험기 1 - 그린북스  (0) 2003.12.09
개썰매  (0) 2003.12.01


개썰매를 타고 싶다.
광활한 시베리아 벌판은 좀 그렇고...... 지겹겠지?
하여튼 눈 덮인 벌판을 개썰매를 타고 달리고 싶다.

개썰매를 타고 싶다는 생각은 아주 오래 전 부터 하고 있었다.
한 동안 잊고 있었는데 이 한장의 사진이 오랜 꿈을 일깨워줬다.
그래서 잠시나마 행복했다.

월요일 아침, 새로운 한주가 시작됐다.
개썰매 만큼은 못하겠지만 신나게 지내보자!

**위 사진은 로이터가 뽑은 <올해의 사진> 중 하나.

'잡담' 카테고리의 다른 글

성난 얼굴로 돌아보라.  (2) 2004.09.15
헌책방 탐험기 2  (0) 2003.12.23
헌책방 탐험기 1 - 그린북스  (0) 2003.12.09
개썰매  (0) 2003.12.01

+ Recent posts